본문 바로가기

♬ Art Salon/음악,영화,연예,문화

불후의 명곡 출연 멜로디데이 추천곡 ‘사랑하는 사람 있어요’(예쁜남자 OST)

불후의 명곡 ‘윤복희’편에 멜로디데이가 나왔네요.

윤복희씨는 무대에서 가수 + 배우 느낌으로 무대장악력과 카리스마가 대단해서 다른 가수와 차별되는 느낌을 전해주었던거 같습니다. 윤복희씨도 대단하지만.. 윤복희씨 오라버니인 윤향기님의 약간 기름진 부드러움이 느껴지는... 목소리도 참 좋았던거 같습니다. 윤향기씨는 '여러분'을 만든 분이기도 하죠.


멜로디데이 추천곡 ‘사랑하는 사람 있어요’

멜로디데이는 OST 에 많이 참여했는데, 아마도 로엔엔터테인먼트이다보니 그런 기회가 있었던거 같습니다.

같은 소속의 아이유가 역시나 절정의 연기를 보여준 <예쁜 남자> ——— 그러나 히트는 치지 못한 드라마라 아쉽네요. 아이유의 초절정 연기력이 사람들에게 더 알려질수 있었는데요. 물론 그 바닥에서는 충분히 느끼고 있을거 같고, 아이유의 지명도도 있으니 또 드라마에서 볼 수 있을거 같습니다. ——— 의 OST 에도 참여했습니다.

‘사람하는 사람 있어요’ 라는 곡인데, 많이 좋은건 아니지만 괜찮구요. 멜로디데이가 불렀던 곡 중에서는 제일 좋았던 것으로 기억하기에 이 곡을 추천해봅니다. 저도 플레이리스트에 넣어두고 듣는 곡입니다.



불후의 명곡 윤복희편 감상

오늘 멜로디데이외에 손승연, 에일리 등이 나왔습니다.

초반에는 조성모에게 저는 손을 들었으나 ㅎㅎ 역시 불명 관중들 초이스는 저랑 잘 안맞더군요 ㅎㅎ

조성모.. 발음과 발성이 초반기에 이상한 스타일로 바꿔서 제 취향은 전혀 아닙니다만… 아무튼 곡을 무난히 잘 표현했는데.. 저에겐 별로였던 VOS 와 소리얼쪽을 초이스하더군요.

아무리 요새 귀가 고급이 되었다고 해도… 대부분 관중들은 고음이라던가 성량, 뭔가 열창하는 느낌… 그런 부분에 가장 크게 반응하는거 같고,

노래로서 어떤 정서를 어떻게 잘 전달하는지, 그 곡을 얼마나 잘 표현하는지, 소리에 담긴 정서가 어떤지… 이런 부분은 우선시 되지 못하는거 같아요.

손승연

손승연. 보이스 오브 코리아 출신이죠. 보코야.. 뭐.. 국내 최고 퀄리티의 오디션 프로그램입니다.
어떤 공중파 음악 전문 프로에 밀리지 않는 아니 더 좋은… 편곡, 연주, 사운드. (엠넷 방송들 편곡이 제 취향에 맞을때가 상당히 많음)

그리고 출연자들의 퀄리티 또한 타 오디션 프로와 견줄바가 아닙니다. 아주 훌륭한 분들이 많죠.

그러한 보코 시즌1에서 1등한 손승연. 실력이야 확실하겠죠? 가창력면에서는 완전 인정합니다. 하지만.. 실력에 비해 감정을 담아내는 것은 아마추어 느낌이 많이 납니다. 앞으로 더 그런 부족한 면도 채워져서 좋은 가수가 되고, 보코의 다른 출연자들도 방송 진출하는데에 기여까지도 해줄수 있으면 정말 좋겠다 하는 바램을 해봅니다.

오늘 불렀던 곡은 정서를 담아내야 하는 것이 중요한 곡은 아니라서 많이 거슬리진 않았고.. 뛰어난 가창력을 누리며 잘 들었습니다.

에일리

‘여러분’을 부른 에일리가 예상대로 1등을 했습니다.

에일리에 대한 저의 느낌은… 선이 굵고 밋밋하다. 입니다. 그러다보니 단점이… 피부에 스며드는게 없다. 가슴을 섬세하게 터치해주지는 못한다 입니다.

힘으로 밀어붙이는 곡들을 부르면 잘 어울리고 좋습니다.

에일리가 불렀던 거중 제일 좋았던 거는 패티김의 ‘빛과 그림자’입니다. 제가 워낙 좋아하는 곡 (작곡 길옥윤) 이기도 하고, 편곡도 에일리에 아주 잘 어울렸죠. 에일리의 장점을 맘껏 누릴수 있는 곡입니다.  불명에서 부른 버젼이 더 좋았던거 같은데 유투브에는 없어서... 패티김의 콘서트에서 부른 에일리 버젼을 넣어둡니다.



멜로디데이 ‘이거야 정말’

(KBS에서 올린건데.. 클릭하시면 플레이 잘 됩니다. 퀄리티가 좋진 않지만, 보시는데 무리없을거에요 )

듣기만 했지 본 건 오늘이 첨인데요. 외모들이 걸그룹 느낌이 아니라 어? 노래로 승부하는 애들인가? 싶었는데
노래 나오는데 뭐 듣자마자 완전 탄탄하더군요. 목소리도 좋고, 소리의 바디감도 좋구요. 아주 잘 들었습니다 ~ ~ ~

윤복희님이야 외국생활을 많이 하셔서 그런지 방송내내 리액션이 크기는 하셨는데… 암튼 멜로디데이의 노래에도 큰 리액션을 보여주셨죠^^  충분히 그럴만 했습니다:)  

(만약 오늘 문명진이 나와서 여러분을 불렀다면... 과연 윤복희님 리액션이 어땠을까요? 엄청났겠죠? 그 광경을 볼수있었다면 좋았을텐데 아쉽습니다^^) 

하지만 메인보컬이 워낙 강력하다보니 다른 멤버들은 상대적으로 못받쳐주는거 같고, 서로간의 어울림을 느낄수가 없었습니다.
원곡 자체 또는 편곡이… 여러 멤버들을 부각시키기에 좀 애매한 점도 있었던거 같긴 하지만…

궁금해서 서핑을 해보았더니… 메인보컬이 ‘여은’ 이라는 분입니다. 엔하위키를 참고했는데요. 반가운 부분이 보이더군요.

여은의 롤모델이 ‘Ann’ 이라네요:)

역시… 여은의 실력만큼이나 롤모델 선정도 훌륭합니다^^

Ann… 불렀던 곡들이 딱 제 스타일들은 아니지만, 중량감이 있으면서도 섬세함과 숨결이 느껴지는… 그래서 가슴에 확 다가오는 노래를 들려주는 가수… 많이 좋아하는 가수입니다.

Ann의 영상 하나도 올려봅니다. Ann을 그리워하는 분들... 많겠죠... :)